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태안군, 동절기 복지 소외계층 집중 발굴 지원

기사승인 2020.11.18  09:08:20

공유

- - 11월 25일부터 내년 2월 말까지 시행

태안군청 청사 전경.(사진제공=태안군청)

 충남 태안군이 겨울철을 앞두고 위기에 처한 복지 소외계층 발굴에 적극 나선다.

군은 동절기 복지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오는 25일부터 내년 2월 말까지 위기가구를 집중 발굴하고 취약계층의 겨울철 안전 점검 및 지원에 힘쓴다고 밝혔다

우선 군은 ▲도움이 필요하지만 지원받지 못하는 복지 소외계층 ▲긴급한 위기사유로 생계유지가 어려운 가구 ▲돌봄 부담 과중 가구 ▲의료 및 경제위기 가구 ▲독거노인 및 장애인 등을 중점 발굴 대상자로 지정했다.

읍.면사무소의 맞춤형복지팀 및 복지사각지대 발굴관리시스템과 함께 지역사회와 연계한 ‘우리동네 행복지킴이’, 복지 이.반장, 읍.면 협의체 등을 적극 활용해 취약.위기가정을 선제적으로 발굴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취약계층 발굴 후에는 긴급복지와 기초생활보장제도, 기초연금 등 공적지원을 연계하고 통합사례관리 대상자로 선정해 지속적으로 관리하는 한편, 비수급 빈곤층 등 차상위계층을 민간서비스 연계 대상자로 우선 선정해 후원물품 둥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한부모가족 및 소년소녀가정세대를 포함해 에너지바우처 지원대상을 확대하고 취약계층 전기.도시가스.지역난방 요금 할인을 지속 시행하는 등 겨울철 필수에너지 이용을 보장할 계획이다.

또 금융취약계층에 대해서는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로 의뢰해 금융지원을 독려하고 신용등급이 낮거나 소득이 적은 취약계층에겐 자립·생계지원 목적의 ‘정책서민금융상품’을 공급한다는 방침이다.

가세로 태안군수는 “겨울철은 난방비 등 생계비 지출이 증가하는 반면 일자리가 감소해 취약계층의 어려움이 가중되는 시기”라며 “복지 소외계층이 방치되지 않도록 지역사회와 연계한 인적안전망 등을 적극 활용해 복지사각지대 해소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상록 기자 park-2223@daum.net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