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손희역 대전시의회 복지환경위원장, '수도계량기속 납 성분' 지적

기사승인 2020.11.18  21:28:35

공유

- - 상수도사업본부 수도계량기 실태 파악과 조치 나서야!

대전시의회 손희역 복지환경위원장(대덕구1, 더불어민주당).(사진제공=대전시의회)

대전시의회 손희역 복지환경위원장(대덕구1, 더불어민주당)은 13일 상수도사업본부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납 수도계량기 문제를 집중 추궁하며 대전시의 철저한 실태 파악을 촉구했다.

이를 위해, 대전시가 곧바로 납 기준치를 초과한 수도계량기에 대한 실태파악 및 조치에 나서야 한다는 지적이다.

손희역 위원장은 이날 “수도계량기의 납 성분이 기준치를 초과한 것을 아느냐”고 물으며, 대전시의 계량기 속 납 성분 조사 미흡을 지적했다.

이어 손 위원장은 “지난 2015년 이후 전국에 공급된 수도계량기 중 납성분이 기준치를 초과한 것이 24만개나 된다”며 “대전에 이 계량기가 없다고 말할 수 있느냐”고 따져물었다.

그러면서 “대전시는 아직까지(납 성분 수도계량기에 대해) 전수조사한 이력이 없다”며 “어떻게 해야 하느냐”고 반문하며, 대전시의 전향적 태도 전환을 촉구했다.

실제로, 국회 국정감사 자료 등에 따르면, 지난 2015년 이후 전국에 공급된 납 기준치 초과 수도계량기는 24만 여개에 이른다.

이에 따라, 서울시 등은 납 기준치 초과 수도계량기에 대한 전수조사에 착수하는 등 대책 마련에 나선 상황이다.

손 위원장은 “대전시는 수돗물 고도정수처리를 통한 안전한 물을 공급한다고 홍보하고 있지만, 납이 기준치를 초과한 계량기를 통과한 물은 중금속에 오염될 수 있다”며 우려를 표했다.

이어 손 위원장은 “특히 2-3일 정도 외출하고 돌아와 물을 사용하면 계량기에 노출된 물은 중금속에 방치된 것 아니냐”며 “시민 건강과 관련된 사항에 보다 철저하게 신경을 써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손희역 위원장은 올해 대전시 행감에서 ▲코로나19 예방 방역택시 ▲치기공소 면허 문제 ▲폐의약품 수거 방안 제시 등 시민건강권 보장을 위한 다양한 정책 제시로 이목을 끌었다.

또한 손 위원장은 지난해 행감에서도 ▲수돗물 고도정수처리 시설 문제 ▲소아당뇨 현황 파악 미비 ▲약수터 라돈 검출 등을 지적하는 등 대전시민의 건강과 안전을 챙기며 복지환경위 의정활동 행보를 넓히고 있다.

이현식 기자 atnnews@daum.net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