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계룡시, 아이들 건강한 성장과 발달을 위한 아동통합사례관리 '드림스타트' 사업 추진

기사승인 2021.02.23  16:45:19

공유
충남 계룡시는 아동이 행복한 세상을 만들기 위한 2021년도 드림스타트 사업을 추진한다./ⓒ계룡시

[ATN뉴스=이기종 기자] 충남 계룡시는 아동이 행복한 세상을 만들기 위한 2021년도 드림스타트 사업을 추진한다고 23일 밝혔다.

드림스타트는 아동이 건강하고 행복한 사회구성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각종 교육프로그램을 지원하는 아동복지사업이며 시에서는 아동의 공평한 양육여건과 교육기회 제공을 위해 취약계층의 0세부터 12세까지의 아동을 대상으로 맞춤형 통합서비스를 지원해 오고 있다.

지난해에는 드림스타트 대상아동 160명에게 총 52종의 맞춤형통합서비스를 제공했다.

이를 통해 성장기 아동의 건강증진을 위한 건강검진과 영양교육 뿐만 아니라 영어, 태권도, 음악, 미술 등의 학습지원과 예절 교실 등 자라나는 아이들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또 코로나19로 인해 집합 교육·프로그램 등이 제한됨에 따라 돌봄 꾸러미 및 반려식물 키우기 등 비대면 프로그램을 제공해 정신적·육체적으로 힘든 아동에게 도움을 주고자 노력했다.

시는 올해에도 사각지대 취약계층 아동을 적극 발굴하는 한편 신체·건강, 인지·언어, 정서·행동, 부모·가족 등 총 4개 분야 52종의 다양한 맞춤형통합서비스를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우선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집합프로그램 대신 아동통합사례관리사가 각 가정을 직접 방문해 사전 예방적 문제해결 중심의 아동통합사례관리를 실시하고 비대면으로 진행 가능한 프로그램 확대 및 기존의 외식지원, 부모교육 등 가족과 함께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아울러 학원과 심리치료센터 등 연계기관을 확대해 아동들의 접근성을 높이고 시 협약업체와 연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발해 코로나19로 인한 대면교육 감소를 온라인 교육을 통해 다양한 분야로의 학습 기회를 제공한다.

최홍묵 시장은 “코로나19로 유치원 등원 및 초등학교 등교가 제한되는 등 아동의 학습권에도 많은 제약이 있다”며 “시에서 다양한 분야에 대한 학습기회를 제공하여 취약계층 아동들이 건강한 성장과 발달을 이룰 수 있도록 다양한 맞춤형 통합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에이티엔뉴스 이기종 기자 dair0411@gmail.com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