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김득응 충남도의원, “막말은 억울한 부분이 있다”

기사승인 2020.11.19  10:55:23

공유

- - “부적절한 발언을 심려 끼쳐드려 죄송”

충남도의회 행정사무감사(이하 행감)에서 막말로 논란되고 있는 김득응 의원(천안1·민주)이 최근 부적절한 발언에 대해 직접 사과했다./에이티엔뉴스=박성민기자

충남도의회 행정사무감사(이하 행감)에서 막말로 논란되고 있는 김득응 의원(천안1·민주)이 최근 부적절한 발언에 대해 직접 사과했다.

김득응 의원은 19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번 행감에서 부적절한 발언으로 인해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며 말문을 열었다.

앞서 김 의원은 지난 6일 농림축산국 행감에서 공직자에게 반말과 막말을 하고 손가락질은 물론 물건을 책상에 내던지는 행동도 보였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저의 부적절한 발언으로 인해 도의회 행감이 저평가받고 도민들에게 걱정의 대상이 됐다”며 “특히 저의 발언으로 인해 불편함을 느꼈을 공직자와 감사장에 있었던 분들에게는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막말을 하는 근본적 원인이 무엇이냐”는 기자의 질문에 “막말은 억울한 부분이 있다. 입장문 밤새워서 직접 작성하면서 백번, 천번 반성했다”며 “사람이 덜 됐고 세련되지 못해서 그랬다”고 답했다.

한편 김득응 의원은 지난 2018년 충남신용보증재단을 대상으로 한 행감에서 “X바” “X같네” “구라치고 있네” 등 욕설로 물의를 일으킨 바 있다. 당시 재발 방지를 약속했지만, 지켜지지 못했다.

박한복 기자 phb1226@hanmail.net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